|
|

협곡 - 여름의 이야기

번호 검색 :0     저자 :사이트 편집기     게시: 2016-08-18      원산지 :강화 된

언제부터 길 양쪽에 있는 녹색이 더 많아졌네요. 선선한 바람이 불면 버드나무가지가 춤을 춘다.경치를 구경하는 관광객들이 걸음이 느려지면 물에 있는 물고기도 즐거워지고 수면 위에 뛰어 올라와서 인사한다.예쁜 도화가 천천히 지었으며 물종을 알 수 없는 야생 꽃이 활짝 피게 되어 생명의 존재를 알린다. 조금 전에 물을 먹은 풀이 좁고 긴 풀의 맨 위에 이슬이 걸어 있다.해빛으로 수 많은 다이아몬드처럼 빤짝이고 사람의 마음에 기쁨이 생기게 된다.

봄의 부드러움과 달리 여름의 도래가 갑자스럽다. 여름의 이미지가 항상 뜨거움이다.사람들이 봄 옷을 벗고 청량한 여름 옷을 입어 마음이 시원해진다.

여름 비가 씻어낸 산이 수묵화와 같이 웅장함과 함축함이 융합이 되어 가벼운 수기가 둘어 쌓인 모습이 존재감이 강화되었다.

돌덩어리에 밟아 깨끗한 물에서 올챙이와 물고기가 놀고 있는 것 보인다. 수초가 머리가라 처럼 물에서 퍼진다. 청량항 강물이 대자연의 영기를 섭취해서 조금만 만져도 모든 괴로움이 사라진다. 

관경대에 오면 관광객들이 종종 보인다. 언어의 차이가 있지만 그들의 얼굴에 기쁨이 보이고 대자연에 정복된 모습이 보인다.백리화랑이라는 명성이 헛된 것이 아니다.

사람이 산 속에 걸어 마음이 산 속에 수행한다. 도시의 시끄러움을 버리고 조급한 맘이 산 속의 안정된다. 산의 공기와 가벼운 꽃향을 숨을 쉬고 마음 속이 편안해진다. 산에 오래 있으면 몸에 풀의 향기도 남을 수 있다.

노을이 시와 그림과 같고 협곡이 아름다운 외투를 입어 활기 찬 소녀 처럼 사람의 마음이 쏠린다.

여름이 몰래 우리한테 도래했다. 흘리는 물이 그녀의 걸음이고 풍성한 녹색이 그녀가 우리한테 준 선물이다. 바람도 그녀의 영향을 받아 시원함으로 느껴진다. 여름의 진행 중에 나도 그녀의 걸음에 따라간다.


국가5A급풍경구 |국가주요풍경명승구 | 국가 지질고원 | 중국 문연사생기지 | 태항산 핵심경구
주소: 안양시 임주 석반암진  우체통: thdxg2008@126.com  하남투자그룹 웹사이트  기술지원: 항지원인터넷